비밀의 경륜

2018-11-18

 

 

에베소서 3:8~11

모든 성도 중에 지극히 작은 자보다 더 작은 나에게 이 은혜를 주신 것은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함을 이방인에게 전하게 하시고 영원부터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속에 감추어졌던 비밀의 경륜이 어떠한 것을 드러내게 하려 하심이라 이는 이제 교회로 말미암아 하늘에 있는 통치자들과 권세들에게 하나님의 각종 지혜를 알게 하려 하심이니 곧 영원부터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예정하신 뜻대로 하신 것이라​

 

비밀의 경륜 -교회

“교회는 그의 몸이니 만물 안에서 만물을 충만하게 하시는 이의 충만함이니라.” 창세전의 비밀한 창조주의 계획과 그 안에서 택함받은 우리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말하는 에베소서는, 주님과 교회의 관계를 ‘머리와 몸’이라 표현합니다. 주님의 생명안에서 태어나 주님의 생명으로 존재하는 교회는, 그의 소유일 뿐 아니라 주와 연합할 유일한 대상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코이노니아를 나누어 주실 교회를 예정하사, 아담 한 사람 안에서 교회를 보시고 그리스도의 신부로 단장해 가는 여정을 멈추지 않으셨습니다. 오늘 본문이 말하는 비밀의 경륜이, 바로 교회를 말합니다. 바울은 에베소서를 시작하며 이미 하나님의 ‘경륜’에 대하여 나누었습니다. 1장의 경륜이 하나님의 나라에 대하여, 3장에서 두 번째로 등장하는 경륜이 부르심 받은 우리들의 사명에 대하여 말한다면, 오늘 본문의 ‘비밀의 경륜’은 교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에베소서의 선포처럼, 주님의 몸 된 교회는 승천하신 예수님이 이 세상에 남기신 그의 흔적이자 형상입니다. 십자가가 이 땅에 꽂아지며 마침내 태어난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또 다른 현현이며, 그렇게 존재해야 할 하나님 나라의 비밀한 통로입니다. 그렇기에 오늘도, 예수님의 생애와 사역이 교회를 통해 열방 곳곳에서 재현되어야 합니다. 복음을 증거하며 죄의 저주에 눌린 자들을 자유케 하는 일을 이상히 여기지 않길 바랍니다. 주님은 당신의 권세를 교회에게 위임하시며, 우리를 통해 그 역사를 이루어 가리라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이 다시 오셔서 이루실 완전한 공의와, 그 날이 오기까지 세상이 보아야 할 하나님의 나라는 교회를 통해 임합니다. 이 위대한 부르심과 정체성이 세상의 요란한 박수소리에 묻혀지지 않게 합시다. 교회는 처음부터 사람들과 세상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하늘에 속한 교회가 정체성을 잃고 세상의 기대와 바람들을 따라가다보면, 종국에 맛을 잃은 소금처럼 땅에 밟힐 뿐입니다. 치매 환자가 된 듯, 우리가 누구이며 무슨 일을 행하는 자들이며 어떤 힘과 능력을 받았는지, 결코 잊어서는 안됩니다. 주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창조자의 비밀스러운 뜻을 따라 굳건히 서길 축원합니다.

 

교회의 비밀 –하늘의 연합을 이루는 공동체,

한 새 사람에베소서 본문은 교회의 세가지 비밀에 대해 말합니다. 세상의 가치와 생각으로는 결코 알 수 없는 하나님의 비밀한 섭리와 운영, 그 첫번째에 ‘한 새 사람’이 있습니다. 앞서, 유대인과 이방인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되는 교회의 비밀, ‘한 새 사람’에 대해 나누었습니다. 에베소 서신을 쓴 바울은 특별히, 이를 위해 분명한 사명을 받았을뿐더러 그를 누누이 밝혔던 사도였습니다. 그는 유대인으로서 모든 율법과 학문에 해박하고 능통했으며, 로마 시민권을 가진 귀족 출신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 안에서 복음과 사명을 발견한 후, 바울에게 그 모든 것은 배설물과 같을 뿐이었습니다. 바울은 거침없이 ‘한 새 사람’으로 설 교회를 위해 그의 삶을 쏟아 부었습니다. 유대인들에게 이방인의 구원이란 그들이 지키는 율법에서 어긋나 보이는, 생소한 개념이었습니다. 또한 이방인들은 자신들을 무시하는 유대인들과 ‘한 몸’을 이룰 수 있다고 믿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새로운 하늘의 공동체, ‘교회’를 세웁니다. 유대인은 유대인의 부르심을 따라, 이방인은 이방인의 부르심을 따라 주님의 섭리안에 정렬되며, 결국 그리스도 예수안에서 ‘하나’되는 것입니다. 예수의 피로 다시 태어난 ‘한 새 사람’이란 공동체, 곧 교회 안에는 민족간의 분쟁도, 지위의 고하에서 오는 차별도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주님의 생명으로 거듭나, 머리되신 예수님의 몸에 속하여진 지체들입니다. 초대 교회의 이러한 연합은 당시 주변에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들은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노예출신이나 왕족 출신이나, 가난한 자나 부유한 자나, 한 형제요 자매라 고백했습니다. 세상은 본 적없는 하늘의 공동체로 교회가 이 땅에 선 것입니다. ‘몸 됨’이란 교회의 비밀한 경험이 진리와 은혜안에서 날마다 더 깊이 풀어지길 축원합니다. 내가 그리스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서 죽었음을 고백할 때, 주님의 생명안에 거하는 ‘우리’되어 세상을 이기는 능력과 힘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교회의 비밀 –승리에 대한 계획, 영적 전쟁

교회의 두 번째 비밀은 만물의 회복입니다. 주님은 죄로 인해 질서가 깨어진 이 땅에서 교회를 통해 만물을 회복하는 비밀한 섭리로 세상을 경영하십니다. 하나님의 아들들로 인해, 훼파되고 무너진 땅에 거룩한 회복이 임할 수 있습니다. 이 주제는 이후에 좀 더 다룰 것입니다. 오늘은 교회의 세 번째 비밀, 승리에 대한 계획을 먼저 나누고자 합니다. 마귀는 아담의 실패 이후, 그에게 주어졌던 권세를 빼앗아 가며 하나님의 아들을 이겼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두 번째 아담인 그리스도 예수의 죽으심과 부활로, 교회가 이 땅을 다스릴 승리의 계획을 이루셨습니다. 이것이 교회의 영적 전쟁입니다. 본문의 하늘을 주목해 봅니다. 국어로는 ‘하늘’이란 한 단어로 번역되지만 원문으로 성경을 보면, 지구를 둘러싼 자연으로의 하늘과 우주적 개념으로의 하늘, 영적 세계로의 하늘 등 여러 용례들이 사용됩니다. 오늘 본문은 바로, 영적 하늘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영적 세계의 정사와 권세자들과 싸울 자로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사탄은 처음에 이를 알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이고 나면, 하나님의 아들들에게 빼앗아 온 권세로 세상을 다스리며 이기는 자가 될 것이라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육을 입고 이 땅에 오사 완전한 순종으로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은 모든 인류의 죄를 대속하사, 우리를 자유케 하셨습니다. 죄의 저주에서 우리를 구속하사, 하나님의 아들들에게 이 땅을 다스릴 권세가 돌려지게 하셨습니다. 교회는 그렇게 태어났습니다. 마태복음 16장의 예수님의 선포처럼,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 매이며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 풀리는 권세를 처음부터 받았습니다. 영적 전쟁은 교회에게 주어진 사명이자, 교회가 존재하는 양상 자체입니다. 전쟁을 두려워 하는 자는 우리가 아니라, 권세를 잃은 어둠의 영들입니다. “예수께서 또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이 말씀을 하시고 그들을 향하사 숨을 내쉬며 이르시되 성령을 받으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누구의 죄든지 그대로 두면 그대로 있으리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사탄의 머리를 깨뜨리시고 이미 승리를 이루셨습니다. 다만, 우리는 주께서 이기신 이 싸움에 그의 군대로 동참해야 합니다. 가족과 이웃과 일터를 위해 기도합시다. 이 나라와 열방을 위해 기도합시다. 만물과 영혼들이 죄의 저주에서 자유케 되도록 우리의 권세를 사용해야 합니다. 가정에서, 일터에서, 모든 영역에서 원수들에게 열린 문들을 닫으며, 하늘의 문을 여는 자들로 섭시다. 환경과 공간의 분위기를 바꾸는 자들이 되길 축원합니다. “교회로 말미암아 하늘에서 정사와 권세와 귀신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승리를 선포하려 함이라!” 주님의 승리의 계획을 드러내는 교회들이 이 지역과 나라에 서도록 기도합니다.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 2016 THECROSS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