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속의 빛


왕상18:1~15

많은 날이 지나고 제삼년에 여호와의 말씀이 엘리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너는 가서 아합에게 보이라 내가 비를 지면에 내리리라 엘리야가 아합에게 보이려고 가니 그 때에 사마리아에 기근이 심하였더라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아합이 오바댜에게 이르되 이 땅의 모든 물 근원과 모든 내로 가자 혹시 꼴을 얻으리라 그리하면 말과 노새를 살리리니 짐승을 다 잃지 않게 되리라 하고

두 사람이 두루 다닐 땅을 나누어 아합은 홀로 이 길로 가고 오바댜는 홀로 저 길로 가니라 오바댜가 길에 있을 때에 엘리야가 그를 만난지라 그가 알아보고 엎드려 말하되 내 주 엘리야여 당신이시니이까 그가 그에게 대답하되 그러하다 가서 네 주에게 말하기를 엘리야가 여기 있다 하라 이르되 내가 무슨 죄를 범하였기에 당신이 당신의 종을 아합의 손에 넘겨 죽이게 하려 하시나이까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 주께서 사람을 보내어 당신을 찾지 아니한 족속이나 나라가 없었는데 그들이 말하기를 엘리야가 없다 하면 그 나라와 그 족속으로 당신을 보지 못하였다는 맹세를 하게 하였거늘 이제 당신의 말씀이 가서 네 주에게 말하기를 엘리야가 여기 있다 하라 하시나 내가 당신을 떠나간 후에 여호와의 영이 내가 알지 못하는 곳으로 당신을 이끌어 가시리니 내가 가서 아합에게 말하였다가 그가 당신을 찾지 못하면 내가 죽임을 당하리이다 당신의 종은 어려서부터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죽일 때에 내가 여호와의 선지자 중에 백 명을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로 먹인 일이 내 주에게 들리지 아니하였나이까 이제 당신의 말씀이 가서 네 주에게 말하기를 엘리야가 여기 있다 하라 하시니 그리하면 그가 나를 죽이리이다 엘리야가 이르되 내가 섬기는 만군의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가 오늘 아합에게 보이리라

<어둠의 날, 빛으로 세상에 존재하는 교회>

대선 이후 50일이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빠른 변화들이 이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국민을 위한 많은 시도들이 이루어지는 이 때, 우리가 한편에서 인지해야 할 것은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영적으로 어두운 시즌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할랄 식품 정책으로 인한 무슬림의 적극적 수용, 동성애 합법화로 인한 성경의 불법화가 이제 권력의 중심에 선 새로운 정부 관료자들에 의해 가속화 될 수 있는 상황이 왔습니다. 이 때 교회는 어떻게 빛으로 세상 가운데 존재할 수 있을까요? 오늘 본문은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 하나님의 사람이 어떻게 빛으로 존재하며 승리했는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본문의 아합 왕은 이스라엘 역사상 가장 어두운 시대를 연 악한 왕이었습니다. 여호와를 대적하는 일에 앞장 선 오므리 왕조를 이어받아, 음녀의 상징인 이세벨과 함께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이 바알을 섬기게 하며 주의 선지자들을 닥치는 대로 잡아 죽였습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이스라엘 선지자의 상징과도 같은 엘리야와 하나님을 지극히 경외하는 오바댜가 이 어둠의 시대에 공존하고 있습니다. 어둠이 내려덮은 시대, 우리는 어떻게 이들과 같이 빛으로 존재하며 빛으로 어둠을 몰아낼 수 있습니까?

<어둠속의 빛-1.하늘의 주관자와 기도로 동역>

어둠을 드러내며 밝히는 빛으로 존재하기 위해 우리가 기억할 첫 번째 요소는 어떠한 상황에도 역사의 주관자 되신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를 선포하는 것입니다. 본문 18장 1절을 봅니다. “여호와의 말씀이 엘리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너는 가서 아합에게 보이라 내가 비를 지면에 내리리라” 이스라엘에서 우로가 그친다는 것은 곧 죽음을 의미합니다. 기본 강수량이 적은 중동에서, 이슬은 모든 동식물의 생명을 유지시키는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이를 막으신 분이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온 땅의 주관자 되신 주님은 오므리 왕조의 악함과 하나님을 대적하여 일어난 모든 영적 억압으로 인해, 하늘의 문을 닫으셨습니다. 물을 구할 수 없어 동물들의 사체가 뒹굴고 가난한 백성들이 고통 받는 비참한 상황은 곧 이스라엘의 영적 상황인 것입니다. 여기에 우리가 기억할 빛의 요소가 있습니다. 어떠한 어둠속에서도, 하나님의 절대적 주권을 고백하는 믿음입니다. 눈으로 보기에는 아합이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것 같고, 이세벨이 하나님의 종들을 죽이는 것 같을지라도, 여전히 하나님은 그의 높은 지혜와 권세로 이스라엘을 다스리시며 그의 종들을 살리십니다. 두려움과 원망에 휩쓸리지 않고, 주님의 절대적 주권을 바라보는 믿음을 사수하길 축원합니다. 온전하고 선하신 주께서 악한 왕을 허락하신다면, 그것은 당신의 백성들을 깨우기 위해서 입니다. 주의 군대를 더 강하게 성장시키기 위함인 것입니다. 우리는 이치와 논리에 따라 이 땅에 속하여 사는 자들이 아닌, 하늘의 주관자께 속한 이 세상의 빛임을 기억합시다. “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역사를 이끌어 가시는 한 분, 우리 하나님을 바라보며 기도와 예배로 그의 심판에 동참합시다. 이 땅의 빛으로 하늘의 주관자와 동역하도록 부르심 받은 교회가 이를 감당하지 못할 때, 세상은 어둠 가운데 저물어갈 것입니다. 현상에 함몰되지 말고, 기도와 예배로 일어나길 축원합니다. 하늘에 속한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라도 온 땅을 경영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기도로 그의 역사에 동참해야 합니다.

<어둠속의 빛-2.아합과 엘리야:하나님을 드러내는 능력대결>

어둠을 밀어내는 빛으로 세상 한 가운데서도 반짝이기 위한 두 번째 요소는 아합과 엘리야의 대결에 있습니다. 엘리야는 마태복음 17장의 변화산에서 모세와 함께 예수님 곁에 등장하는 선지자입니다. 율법을 상징하는 모세와 선지자를 의미하는 엘리야는 두 사람 모두 이스라엘을 절대적 야훼 신앙으로 회복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화려한 신상으로 가득한 애굽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보이지 않는 야훼 하나님을 잃었습니다. 어떠한 모양도 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은 애굽의 우상들 속에서 잊혀졌고, 이스라엘은 부르심 받은 자신의 정체성도 잊었습니다. 그 때 등장한 사람이 모세입니다. 모세는 열 재앙을 일으키며 애굽의 우상들을 쳐부수고, 천지만물의 창조자이자 주관자가 오직 여호와 하나님임을 깨닫게 합니다. 아합의 때, 엘리야 또한 그러했습니다. 엘리야 스스로도 자기 혼자만 남았다고 생각할만큼 하나님의 사람들을 샅샅이 잡아 죽이는 아합과 이세벨에 맞서, 그는 바알과 아세라의 선지자 850명을 불러 모으게 한 후 하늘에서 불을 내려 이스라엘이 예배할 신이 오직 야훼 하나님이심을 드러냈습니다. 다원주의와 모더니즘이 팽배한 이 시대, 우리가 구할 것이 이 능력입니다. 인본주의적인 접근방식으로는 어둠을 밝힐 수 없습니다. 하나님을 드러내는 능력으로 충만하길 구합시다. 어둠이 짙어가는 이 때,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모든 인간적인 생각과 인본주의에 기반한 가치관을 깨뜨리시고 세상 가운데 드러나도록 기도와 예배로 거룩한 능력을 받읍시다.

<어둠속의 빛-3.아합과 오바댜:모순적 지혜, 전략적 지혜, 순종>

빛으로 어둠을 밝히기 위해 기억할 세 번째 요소는 아합과 오바댜에 있습니다. 오바댜는 하나님을 대적하는 아합의 궁중 대신으로서 이세벨이 선지자들을 멸하는 것을 보면서도, 100명을 숨기고 먹을 것을 공급할만큼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였습니다. 이는 그가 하나님을 경외할 뿐 아니라, 왕의 인정을 받을만한 삶의 모습과 태도가 있었음을 보게 합니다. 이스라엘을 통틀어 가장 악하고 잔혹한 왕일지라도 그는 감당할 능력이 있는 자에게 일을 맡길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오바댜와 같이 어둠에 잠식당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실제적인 능력을 갖추고 성실과 충성된 태도로 무장해야 합니다. 이것이 세상을 빛낼 수 있는 우리의 준비입니다. 결론적으로 오바댜가 악한 시대에 이스라엘의 빛으로 존재할 수 있었던 세 요소를 봅시다. 그 첫째는 모순적 지혜입니다. 우리는 오바댜와 같이 모순적 상황이 닥쳤을 때, 모순적 지혜로 승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마태복음 10장에서 예수님은 제자들을 세상으로 보내시며 “너희는 뱀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 말씀하셨습니다. 어둠속에서 주어진 사명이 있는 자들은 타협하지 않고 진리를 사수할 순결 뿐 아니라, 지혜가 있어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이 지혜로 세상에 나간 자였습니다. 고전9:19~20은 그가 때로는 유대인과 같이 행동하고, 때로는 이방인과 같이 행동하며, 실로 여러 사람에게 여러 모양으로 다가간 것이 아무쪼록 몇 사람이라도 구원하고자 함이었다 합니다. 그는 오직 복음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때로는 유대인으로, 때로는 이방인으로, 때로는 어리석은 자와 같이, 때로는 지식있는 자로서 말한 것입니다. 두 번째는 전략적 지혜입니다. 이세벨이 하나님의 선지자들을 찾아 멸할 때, 오바댜는 왕의 곁에서 이 일을 보면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소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람들을 구할 방법을 찾았고, 끝까지 그를 실행한 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실행시키기 위해 어둠이 깨닫지 못하는 전략적 지혜가 부어지길 축원합니다. 마지막은 순종입니다. 본문 7~14절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아합에게 엘리야의 말을 전하는 것만으로도 그는 죽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고충과 어려움을 토로한 후에, 결국 오바댜는 끝까지 순종합니다. 이것이 은혜임을 믿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순종을 통해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실 것입니다. 이 한 주간 주께 순종함으로 우리의 생각을 넘어 그의 일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경험하길 축원합니다. 역사의 주관자 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능력과 지혜를 구하여 겸비합시다.

최근 게시물

© 2016 THECROSSCHURCH All Rights Reserved.

 ​TCC 

  • White Facebook Icon
  • White YouTube Icon

KHOP

  • White Facebook Icon
  • White YouTube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