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AI 시대… 변치 않는 진리의 말씀 붙들어야

2019-7-27

 

 

 

 

 

 

 

 

 

 

 

 

 

 

 

얼마 전 무인점포로 운영되는 가구점이 있다는 뉴스를 읽었다. 영화관에서도, 음식점에서도 무인 시스템으로 주문과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인공지능의 활용은 더 이상 특정 업계나 업종에 국한된 이슈가 아니다. 생활 곳곳에서 초지능, 초연결 시스템을 찾아볼 수 있다. 누군가에게는 익숙한 방식이다. 그러나 몇몇 노인은 덩그러니 놓인 기계 앞에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이처럼 우리는 명백히 이전 세대의 이해와 동의를 넘어서는 급변의 때를 맞았다. 4차 산업혁명은 기술적 융합을 넘어, 하나로 연결되는 사회를 뒷받침할 사상적 통합을 암묵적으로 강요하고 있다. 우리의 고민이 여기에 있다. 이런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신앙을 지켜갈 것인가. 그리고 우리의 자녀들에게 어떤 믿음을 전수할 것인가.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새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와 부대를 버리게 되리라. 오직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느니라 하시니라.” 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다. 이처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한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수님의 비유는 생명과 진리, 전통과 종교가 구별돼야 함을 강하게 도전한다. ‘인격적 고상함’이란 명목으로 인본주의가 매섭게 교회를 몰아붙이는 이 시대, 참 생명이 전달되기 위해 반드시 본질과 비본질이 구별돼야 한다. 

본질과 비본질의 구별은 다음세대를 살리는 일에 핵심이다. 이 기준이 애매모호하면 진리가 진리로, 생명이 생명으로 전달될 수 없다. 수천년 시대의 변화 속에서도 진리는 변하지 않았다. 변할 수 없고 변해서도 안 된다. 이 진리는 곧 예수 그리스도다. 

우리는 변하지 않는 진리의 말씀을 다음세대에게 들려주어야 한다. 진리 안에 역사하는 생명을 다음세대가 경험하게 해야 한다. 무미건조한 신학이나 율법주의적 맹신이 아닌 생명으로 역사하는 진리, 진리 안에 충만한 생명이 전달돼야 한다.

진리는 생명으로 드러나고 검증된다. 생명은 진리의 결과이며 진행형이다. 이는 곧 십자가 복음과 성령이다. 문제는 진리와 생명, 즉 십자가와 성령을 어떻게 다음세대의 가슴에 심을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런 시대적 고민을 풀기 위해, 다시 한번 교회의 본질적 요소들을 강화해야 한다. 그것은 성령 안에서 이루어지는 기도와 예배다. 비본질과 구별된 진리와 생명이 드러날 수 있도록, 그리스도인의 본질적 신앙의 삶이 회복돼야 한다. 기도가 종교 활동이 돼선 안 된다. 예배가 고리타분한 형식의 옷을 입어서도 안 된다. 기도와 예배는 진리와 생명을 삶의 모든 영역과 심령의 가장 깊은 곳까지 전달하는 전해질이기 때문이다. 

같은 말이라도 유머가 될 때가 있고 조롱이 될 때가 있다. 똑같은 곡도 노래가 될 수 있고 찬양이 될 수 있다. 공연과 예배의 경계, 문화와 영성의 경계가 분명해져야 한다. ‘문화사역’이 아니라 ‘예배사역’이 일어나야 한다.

이를 위해 교회는 세상의 요구에 따라 말씀을 왜곡해선 안 된다. 성령의 시대, 율법 위에 십자가를 두되 결코 진리를 타협해서는 안 된다. 예술이 예배로 승화되는 것은 성령 안에서 진리가 풀어질 때다. 진리 안에서 우리의 말이 기도가 된다. 우리가 사용하는 악기와 장비들이 성령과 만날 때, 예배가 된다. 우리의 노래와 춤 글 사진 그림이 생명으로 충만한 전해질이 되기 위해, 진리의 말씀과 성령님이 전통과 종교의 틀에 갇혀서는 안 된다. 예배와 기도 중에 진리가 깨달아지고 생명이 경험될 때 갑절의 영감을 받은 다음세대, 부흥의 세대가 설 것이다. 

말라기 4장 말씀처럼 아비들의 마음이 먼저 자녀들에게 향해야 한다. 우리에게 부어졌던 은혜가 자녀에게 흘러가도록 손 내밀어야 한다. 하나님의 유업을 나누고자 애써 시도하자. 특별히 자녀 세대의 회복을 위한 영적 축제들을 조건 없이 지지하고 투자하며 섬기자.

믿음의 다음 주자들을 위해 때로는 교회의 이름도 내려놓을 수 있어야 한다. 내가 속한 기관의 이해관계를 버리고, 하나님의 세대들을 아버지의 마음으로 섬길 수 있어야 한다. 그리스도의 몸 된 선교회와 지역교회가 다음세대를 위해 한마음 되어 각자의 은사들을 나누는 총체적인 연합이 일어나야 한다. 실제로 다음세대를 섬기는 현장의 사역자들이 네트워크를 형성해 정보를 교환할 뿐 아니라 그들을 격려하고 성장시키는 멘토링 장치도 필요하다.

이제는 이 땅의 다음세대를 위해 모두가 전력투구할 때다. 다음 주자들을 세우는 일에 힘을 모으지 못한다면, 다음세대 자체가 사라질 것이다. 그리스도 예수를 고백하는 신앙의 기준이 전통이 아닌 진리로, 종교가 아닌 생명으로 바로 서지 않는다면 다음세대는 시대의 광풍에 흔들릴 것이다. 

이 일이 진리와 생명으로만 승산이 있음을 명심하자. 교회가 기도와 예배의 처소로 정체성을 회복해야 한다. 각 영역의 성도들이 기도와 예배의 삶을 살아가도록, 교회는 울타리가 돼줘야 한다.

성령 안에서 말씀을 가르치자. 진리를 굳게 잡고 기도의 삶을 살아가도록 본을 보이자. 요셉처럼, 다니엘과 그의 세 친구처럼, 다윗처럼 당당하게 세상 앞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다음세대가 세워지도록 기도하자. 예측을 불허하는 미래의 문제 속에서 헤매는 영혼에게 생명의 길을 제시하자.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90285

 

 

[출처_침례신문] 
[원본링크] http://www.baptistnews.co.kr/news/article.html?no=12072

 

글_ 정리=범영수 차장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4 (영동프라자 쇼핑센터 지하 1층)


Tel:  02-585-5670

오시는 길

© 2016 THECROSSCHURCH All Rights Reserved.